보도자료

[기획기사] 어르신과 어린이 ‘문화예술’로 하나 되다(동아일보 C2면)

  • 관리자 (seniorcult)
  • 2019-10-28 11:00:00
  • hit78
  • vote0
  • 118.33.108.242

 

어르신과 어린이 ‘문화예술’로 하나 되다

문화체육관광부·한국문화원연합회, 미래를 위한 협동 프로젝트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와 한국문화원연합회(회장 김태웅)는 2005년 시범사업으로 시작한 어르신문화프로그램 ‘문화로 청춘’을 통해 어르신 세대의 사회적 소외 문제를 다른 세대와 문화예술을 매개로 협업함으로써 해결하고 있다. 특히 ‘어르신&협력프로젝트’ 단위 사업에서는 어르신과 어린이가 문화예술을 바탕으로 두 세대의 문화 예술 재능을 결합해 상생하는 문화 만들기, 마을 공공문제 해결 등 세대 간의 소통을 목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해 경남 남해문화원은 어르신과 어린이들이 남해독립운동을 바탕으로 창작 뮤지컬 ‘꿈·이어라’를 제작한다. 두 세대가 함께 시놉시스 제작, 댄스, 연극, 음악 등의 문화예술 체험 및 공동창작 과정을 거치며, 동시에 공연을 통한 재능 나눔으로 지역사회의 화합을 이루고자 하는 목표로 활동하고 있다.

어르신에게 다소 생소한 뮤지컬이라는 공연 예술과 학생들에게 익숙하지 않은 역사를 결합하여 모든 세대가 공감할 수 있는 ‘참여형 문화예술’을 만드는 본 프로젝트는 모든 세대에 올바른 역사 인식을 확립하고 세대 간의 교류를 넓히는 변화를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행사에 참여한 김도순 씨(65)는 “어린이들과 함께 소중한 독립운동의 역사를 알아보고, 당시의 이야기를 조명하는 ‘꿈·이어라’ 활동이 의미 있고 보람차다”며 “특히 지역의 문화 콘텐츠 발굴에 어린이들과 함께 참여하여 문화예술로 소통할 수 있어 요즘 즐겁게 지낸다”고 밝혔다.

충주중원문화재단에서 운영하는 ‘쓰레기씨 자리 찾기 프로젝트’는 지역 내의 쓰레기 불법 투기 문제를 생각해보고 환경 개선을 위해 어르신과 어린이들이 직접 참여한다. 공공문제의 해결을 위한 방법을 두 세대 관점에서 다양한 의견을 도출하고 실제 혐오시설에 환경미화를 위한 설치미술 기획 및 제작 등 노력하고 있다. 또한 어르신과 어린이가 함께 팀을 이루어 쓰레기 버리는 방법과 장소의 안내 등 다양한 캠페인 활동도 수행한다. 서로 간의 교류와 소통을 확대하면서 두 세대가 사회의 중요한 공공문제를 해결해나가는 기회를 바탕으로 사회와 그 구성원들에게 긍정적인 효과를 줄 수 있을 것이다.

연합회 관계자는 “어르신과 타 세대가 문화예술 활동으로 관계를 맺는 프로그램의 지원을 통해 어르신들의 문화적·사회적 세대 격차 해소 및 지역 활성화 도모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어르신문화프로그램은 어르신에게 문화예술을 접할 수 있는 기회를 통해 주체적이고 활기찬 노년생활을 할 수 있도록 △어르신문화예술교육 지원 △어르신문화예술동아리 지원 △찾아가는 문화로 청춘 △어르신& 협력프로젝트 등 4개 세부사업으로 구분해 총 311개 프로그램을 전국에서 진행하고 있다.

태현지 기자 nadi11@donga.com


원문보기: http://www.donga.com/news/article/all/20191026/98078327/1

 

게시글 공유 URL복사
댓글작성

열기 닫기

댓글작성